본문 바로가기

뉴스피드
MLB 소식을 실시간으로 한눈에!

류현진 '투심·커브' 신무기 장착…애리조나 상대 시즌 첫 승 도전

[더팩트ㅣ박대웅 기자] '괴물투수' 류현진(31·로스앤젤스 다저스)이 애리조나를 상대로 새롭게 장착한 투심과 커브의 실전 테스트에 나선다.



류현진은 3일(이하 한국시간)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2018 시즌 메이저리그(MLB) 정규시즌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한다. 올 시즌 첫 출전이다.


올 시즌 투심과 커브를 새 결정구로 장착한 류현진은 애리조나 타선을 상대로 첫 실전투구에 나선다. 앞서 류현진은 시범경기에서 3승1패를 거뒀으나 평균자책점 7.04로 부진했다. 시범경기에서 류현진은 변형한 패스트볼과 포심 패스트볼 그리고 커브의 활용법을 찾는 데 골몰했다.


"2015년 어깨 수술 후 가장 좋은 몸 상태"라고 말한 류현진의 첫 승 가능성은 높다. 류현진은 애리조나를 상대로 개인 통산 10경기에 등판해 3승3패 평균자책점 3.77을 기록했다. 체이스필드에서는 5경기 2승2패, 평균자책점 4.80으로 다소 고전했다.


애리조나 타선 중 경계해야 할 타자는 류현진의 천적 폴 골드슈미트로 그는 류현진 상대 통산 21타수 9안타 타율 0.429, 2홈런, 7타점을 올렸다. 하지만 골드슈미트는 올 시즌 3경기에서 8타수 무안타로 부진하다. 하지만 애리조나 팀 분위기는 좋다. 개막 후 첫 3연전에서 2승 1패로 선전했다.